성동구, 동주민센터 순회 ‘찾아가는 인지상담소’ 운영
성동구, 동주민센터 순회 ‘찾아가는 인지상담소’ 운영
  • 신일영
  • 승인 2024.04.16 12:39
  • 댓글 0

인지기능 저하 및 치매 의심자,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
성동구가 4월15일 7월까지 석 달간 동주민센터 순회 치매검진 프로그램인 ‘2024 찾아가는 인지상담소’를 운영한다.

[시정일보 신일영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4월15일 성수1가제2동을 시작으로 오는 7월까지 석 달간 동주민센터 순회 치매검진 프로그램인 ‘2024 찾아가는 인지상담소’를 운영한다.

‘찾아가는 인지상담소’는 성동구 17개 동주민센터를 거점으로 인지선별검사를 시행하여 인지기능 저하 및 치매 의심자에게 신경심리검사와 전문의 진료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무료 치매검진 서비스로, 지역 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검진을 원하는 주민은 거주하는 동과 상관없이 동별 검진 일정에 따라 신분증과 필요시 보청기, 돋보기 등을 지참하여 가까운 동주민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각 동마다 이틀씩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되며, 자세한 동별 일정 및 치매검진 관련 문의는 성동구치매안심센터로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성동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거동 불편자를 위한 원격진료 서비스를 비롯하여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환자 및 가족지원 사업, 치매인식개선 사업, 치매안심마을 운영 등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치매의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기억력 검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찾아가는 인지상담소를 통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치매검진을 받고 인지건강을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