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의회, ‘지역통합돌봄 정책제안 토론회’ 개최
도봉구의회, ‘지역통합돌봄 정책제안 토론회’ 개최
  • 신일영
  • 승인 2024.06.05 16:35
  • 댓글 0

지역통합돌봄체계 마련 위해 민관 실무 TF팀 구성 제안

통합돌봄에 대해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의 적극적인 역할 제시
도봉구의회가 5월31일 서로돌봄 민관협력 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지역통합돌봄 정책제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시정일보 신일영 기자] 도봉구의회(의장 강신만)가 5월31일 서로돌봄 민관협력 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지역통합돌봄 정책제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도봉구의 초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지역통합돌봄체계 수립과 이를 위해 필요한 민·관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도봉구의회 의원(강철웅, 이성민, 정승구, 이태용, 고금숙, 안병건, 박상근, 손혜영, 이호석, 홍은정 의원)들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43개 기관 및 단체와 지역주민 등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토론회는 홍은정 의원의 사회로 시작하였으며, 정승구 복지건설위원장이 개회사에 이어 강철웅 부의장이 축사를 하였다.

강철웅 부의장은 “작은 것이지만 지역사회 안에서 서로 의견을 조율하면서 우리가 우리를 돌보며 함께 지원하는 형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함께 노력해 주고 계신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변재관 한·일사회보장정책포럼 대표가 ‘지방정부가 만들어본 지역사회 돌봄’ 주제로 발제했으며 지역사회에서 지방정부 중심의 지역사회 돌봄 민·관 협력 구축 및 실행 강조와 이에 대한 내용을 바탕으로 토론이 이어졌다.

패널 토론에서 ▲정승구 의원은 통합돌봄 체계 마련에 대해 공공과 민관과의 협력 TF 운영이 시작이며 장기적으로는 통합 돌봄 공간 조성 및 컨트롤 타워 역할의 시스템 구축 필요 ▲방아골종합사회복지관 김희경 팀장은 도봉구는 초고령사회이며, 저소득 노인 1인 가구 증가로 공공·민관 사업 확대로 돌봄 수요에 대응해야 하며, 구 단위 돌봄사각지대 기금 조성 제안 ▲한결 사회적협동조합 김대선 이사장은 현장에서 ‘돌봄 SOS’ 사업을 수행하며 변화가 필요, 서비스 종료 이후 장기적 돌봄 서비스로의 연결에 대한 아쉬움과 통합돌봄에 대해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의 적극적인 역할 제시하였다. 이어 ▲손혜영 의원은 “통합돌봄을 위해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며, 의회에서도 필요시 조례 제정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봉 서로돌봄 민관협력 네트워크는 2019년부터 중장년, 어르신 돌봄복지 유관 기관 및 단체가 방학1동 중심으로 모이기 시작하여 17개의 기관 및 단체가 복지자원을 공유하며 사각지대를 예방 및 발굴하고 건강한 노후가 보장되는 지역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방안을 다 같이 모색하는 네트워크이다. 함께하는 공공기관에는 도봉구청(복지정책과 돌봄지원팀), 도봉보건소(지역보건과 돌봄지원팀), 방학1·2·3동 주민센터, 도봉구치매안심센터, 도봉재가노인지원센터, 도봉지역자활센터, 도봉시니어클럽, 도봉노인종합복지관, 산돌사회적협동조합, 방학1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방아골종합사회복지관, 방휴학동어르신복지관, 방학서클협동조합, 한결 사회적협동조합, 한살림서울돌봄사회적협동조합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