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중랑경찰서와 우기 대비 합동 점검 실시
중랑구, 중랑경찰서와 우기 대비 합동 점검 실시
  • 신일영
  • 승인 2024.06.18 09:46
  • 댓글 0

주요 방재시설 및 하천 주요 위험구간 등 꼼꼼히 점검

풍수해 대책 관련 관계기관 간 협력사항 및 대응계획 논의

 

류경기 구청장이 현 면목빅물펌프장을 찾은 황을 살피고 있다.
 류경기 구청장이 중랑구 내 최대 펌프 시설인 면목빗물펌프장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있다.

[시정일보 신일영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17일 중랑경찰서(서장 백승언)와 함께 여름철 우기에 앞서 풍수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 대상은 주요 방재시설과 하천 내 위험 구간 등으로, 류경기 구청장과 백승언 중랑경찰서장은 현장을 직접 찾아 정비가 필요한 시설이나 위험 요소 등이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가장 먼저 중랑구 내 최대 펌프 시설인 ‘면목빗물펌프장’을 방문해 운영 상황과 풍수해 시 대응계획 등을 점검했다. 면목빗물펌프장은 모터펌프 11대를 가동하며 폭우 시 빗물을 하천으로 방류시켜 주택가 침수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현장을 찾은 류경기 구청장은 시설물의 정상 가동 여부와 운영 상태를 확인하고 풍수해로 인한 구민들의 재산 및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시설물 관리를 당부했다.

또한, 하천 내 주요 위험 구간인 중랑천과 면목천 합류부도 순찰했다. 풍수해 관련 관계기관 간 협업 사항 및 주요 대응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국가하천(중랑천)과 지방하천(면목천)이 만나는 합류부는 주요 홍수 피해 위험구역으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구는 철저한 안전관리를 위해 구와 경찰, 민간으로 합동 구성된 ‘하철순찰단’을 구성ㆍ운영해 위험 요소를 파악하고 피해 발생 시에는 발빠른 통제 및 대피를 실시할 방침이다.

류경기 구청장은 “갈수록 잦아지고 있는 국지적이고 강한 호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선제적인 대비책과 철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철저한 시설관리는 물론 관계기관과의 신속한 소통 및 대응체계를 구축해 풍수해로 인한 구민 피해 사례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