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명 강남구청장, 2주년 첫 행보 "AI 결합한 관제센터" 방문
조성명 강남구청장, 2주년 첫 행보 "AI 결합한 관제센터" 방문
  • 전주영
  • 승인 2024.07.01 16:58
  • 댓글 0

자치구 최대 규모 7721대의 CCTV 보유, 앞으로 침수, 흡연, 어린이 교통안전 등 생활 영역에 AI 도입
조성명 구청장(사진 우측)이 7월1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첫 행보로 CCTV 관제센터를 찾았다.

 

[시정일보 전주영 기자]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취임 2주년을 맞아 7월1일 첫 행보로 CCTV 관제센터를 찾았다. 지자체 최대 규모인 7721대의 CCTV를 보유한 강남구 관제센터는 지난 2년 동안 인공지능(AI) 분석 기능을 결합해 인파 관리, 실종자 찾기 시스템을 구축했다. 앞으로 구는 다양한 생활 영역에 AI를 결합한 지능형 선별관제 시스템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에서는 비가 오면 하수관로의 60% 이상 수위를 감지하면 CCTV로 맨홀을 모니터링하고, 흡연, 쓰레기 무단투기, 주취자, 어린이 교통안전 등 다양한 상황을 AI로 관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조 구청장은 “지능형 선별 관제 시스템은 안전한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될 것”며 “항상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함으로써 안전한 도시 강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