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명 강남구청장, 강남일원독서실에서 주민소통회 개최
조성명 강남구청장, 강남일원독서실에서 주민소통회 개최
  • 전주영
  • 승인 2024.07.05 10:03
  • 댓글 0

4일 독서실 이용자 30여 명과 소통
최신식 학습공간으로 리모델링한 시설에서 현장 의견 듣고 정책에 반영
조성명 구청장(사진 우측)이 지난 4일 리모델링한 강남일원독서실에서 열린 주민소통회에 참석했다.

 

[시정일보 전주영 기자]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지난 4일 새롭게 리모델링한 강남일원독서실(개포로 116길 21)에서 주민소통회를 개최했다.

강남일원독서실은 1989년 개관 이래 강남 유일의 청소년 독서실로 구민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 왔다. 하지만 시설 노후화가 심각해 잦은 누수, 난방시설 부족 등 이용에 불편한 점이 많았다. 이에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2023년 10월부터 2024년 3월까지 리모델링을 추진했다. 공사 설계 전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해 건물의 방수 공사, 창호 교체 등 기본 설비를 보강했다. 또한 개방형·칸막이형 등의 다양한 열람실을 구성하고 프로그램실, 휴게실을 새롭게 조성했다.

이번 주민소통회에는 독서실 이용자, 학부모 등 30여 명이 참석해 새로운 시설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청소년들은 최신 스터디 카페 같은 쾌적한 학습 공간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구민들이 전한 생생한 현장 의견은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 “주민들의 의견을 두루 경청해 시설을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수요와 요구를 반영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