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인출 사태 1년, 건전성 접어들어
새마을금고 인출 사태 1년, 건전성 접어들어
  • 양대규
  • 승인 2024.07.09 09:00
  • 댓글 0

예수금, 유동성 자금 안정적 관리 중, 중앙회장 자진 보수 감액...경영혁신 속도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지난해 새마을금고 인출 사태 후, 금고 건전성이 안정화에 들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3일 새마을금고 건전성 관리ㆍ감독 강화 및 경영혁신 추진 현황을 발표했다.

새마을금고 전체 예수금은 지난 5월 말 259조9000억원으로 작년 인출 사태 직전인 259조5000억원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금고와 중앙회의 가용자금 또한 70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위기보다 높은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정적인 연체율 관리를 위해서 올 상반기에만 1조8000억원의 연체채권을 매각하는 등 타 상호금융권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으로 관리감독에 들어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대손충담금 또한 엄격한 기준으로 적립하고 있으며 특히, 인출사태의 주 원인이던 부실금고에 대해선 지난 7월1주차에 추가 2개 금고 합병을 완료한 상황이다.

합병 후 지점으로 계속 운영을 추진하는 등 고객에 대한 편의와 출자금 전액 보호를 최우선으로 목표를 두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고객 원금과 이자 손실이 합병 과정에서 발생한 적이 없으며 향후에도 이러한 기조로 필요한 합병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번에 주목할 점은 대출사고 예방을 위해 10억원 이상 대출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점이다.

일반대출 10억원 이상은 내부 심의대상이며 20억원 초과 대출은 타 금고와 중앙회 검토를 거치는 ‘상호검토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중앙회 또한 70억원 이상 공동대출은 사전검토를, 200억원 이상 공동ㆍ관토대출은 중앙회 연계 심사 대상으로 의무화한다.

경영혁신의 바로미터로 금고 중앙회장이 20% 이상 보수를 자진 삭감하기로 결정했으며 내년부터 손실 금고의 배당은 엄격히 제한할 예정이다.

한순기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중앙회 지배구조 개혁 및 금고 통제 강화 등의 입법과제를 22대 국회에 조속히 재발의 해 올해 하반기 통과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