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에 민ㆍ관 협력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에 민ㆍ관 협력
  • 양대규
  • 승인 2024.07.10 09:09
  • 댓글 0

행안부, 국토부 등 정부 기관과 이동장치 대여업체 등과 업무협약 체결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수칙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한 이용문화 확산을 위해 민ㆍ관이 함께 손을 모았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8일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정부 기관과 개인형 이동장치 대여업체 10곳, 안전문화운동추진중앙협의회와 함께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먼저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 예방을 위해 개인형 이동장치 최고속도를 시속 20km로 제한하는 시범운영 사업을 실시한다.

10개 대여업체들은 연말까지 주요 도시에서 시범운영에 참여하며 결과에 따라 관계 법령 개정도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7월부터 9월까지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수칙 위반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지난해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안전모 착용률은 15%에 그쳤다.

이에 경찰청을 중심으로 안전모 미착용, 무면허 운전 등 안전수칙 위반 행위에 대해 8월부터 9월까지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

또한 개인형 이동장치의 주 이용층인 10대와 20대에 대한 교육도 강화한다.

최근 10대와 20대의 사고 발생률은 전체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의 절반을 넘는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육을 확대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안전수칙 홍보 수준을 높인다. 전광판, 유튜브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고, 이용 빈도가 높은 공원 등을 중심으로 캠페인도 실시할 계획이다.

이상민 장관은 “정부는 민간과 힘을 모아 개인형 이동장치가 안전한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