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폭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동대문구, 폭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 양대규
  • 승인 2024.07.10 13:11
  • 댓글 0

공동주택, 공사장, 공원녹지분야 안전점검 강도높게 실시
대형공사장 시설물 안전점검 중인 이필형 동대문구청장과 관계자들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건축물 및 공원녹지 시설에 대한 안전대책을 개선, 풍수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올 여름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전대비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는 것이다.

개선된 안전대책의 주요 내용은 ▲공동주택 우기대비 안전점검 및 화재안전점검 강화 ▲공사장 및 건축물 안전관리 강화 ▲공원녹지분야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다.

분야별 세부 대책으로 구는 올해 점검대상인 공동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을 조기완료하고, 지적사항 발생 공동주택에 대한 현장 재점검을 실시한다.

공사장 및 건축물에 대해선 권역별 정밀진단과 불시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건축안전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점검이력을 관리한다.

또 배전선로에 근접한 가로수의 경우 한국전력공사와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해 필요할 경우 정비(가지치기)해 풍수해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언제 어느 때 발생할지 모르는 것이 사고이기에 재난대비는 상상력과의 싸움이라고 생각한다. 끊임없는 안전에 대한 관심만이 사고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며 작은 부분 하나하나 세심히 살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