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훈 금천구청장 "일과 육아 병행하는 직원들 삶의 질 높이겠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일과 육아 병행하는 직원들 삶의 질 높이겠다"
  • 김혜란
  • 승인 2024.07.10 16:10
  • 댓글 0

육아시간 특별휴가 사용 직원 동료, 사기 진작 '인센티브 지원'
복지포인트 추가 제공, 출산축하금 지원 등 임신공무원 위한 혜택 준비중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육아시간 특별휴가 제도' 인센티브 지원에 대해 "육아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동료 직원 간 배려하고 공감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시정일보]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육아시간 특별휴가 제도’를 사용하는 공무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업무를 분담하는 직원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육아시간 특별휴가 제도’는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의 일과 육아 양립을 지원하기 위해 3년간 하루 최대 2시간까지 근무 시간을 자율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제도다.

이번에 실시하는 ‘인센티브 지원’은 ‘육아시간 특별휴가 제도’를 사용하는 직원의 업무를 분담해주는 동료를 격려하고, 어린 자녀를 돌보는 공무원 당사자도 눈치보지 않고 제도를 활용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구는 상·하반기 두 차례, 업무 분담 직원의 분담 누적일수에 따라 연간 최소 3만 원에서 최대 10만 원 상당의 격려포인트를 지급한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육아시간 특별휴가 제도’는 육아 중인 직원들의 삶의 질을 높여 청내 우수한 인력을 유지할 수 있는 중요한 제도”라며, “업무 분담자에게 인센티브 지원으로 육아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동료 직원 간 배려하고 공감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사업 도입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금천구는 저출산을 극복하고 가족 친화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임신한 공무원의 업무 편의를 위해 편의 의자와 미니공기청정기를 대여하고 전자파 차단 담요와 가습기를 지급한다. 또한 자녀를 출산한 공무원에게 복지포인트 추가 배정 및 단체보험으로 50만원 출산축하금 지원 등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