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 관공서 최적...버전 UP
송파구,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 관공서 최적...버전 UP
  • 양대규
  • 승인 2024.07.10 17:29
  • 댓글 0

9개 기관에 보급...1억8000만원 예산 절감 효과
초과근무, 야간근무 등 담당자 공통요구 사항 반영
송파구가 자체 개발한 기간제 매니저 4.0을 사용하고 있는 직원
송파구가 자체 개발한 기간제 매니저 4.0을 사용하고 있는 직원

[시정일보 송이헌 기자]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전국 최초로 개발한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이 사용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에 추가 기능을 도입한 ‘시스템 4.0’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기간제 매니저’는 관공서에 최적화된 기간제 인사관리 프로그램이다. 기간제 채용 사업이 점차 다양해지면서 그간 엑셀로 관리하던 인사 업무의 효율화를 위하여 구가 2021년 자체 개발했다.

시스템에 사업명과 인력을 일괄 등록한 후, 각 부서 사업 담당자가 매월 세부 근무상황을 입력하는 방식이다. 근무 기록 전산화로 체계적인 임금 계산이 가능하며, 개인정보보호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직원과 근로자 모두에게 만족도가 높다. 또한 근로자는 전산에 입력된 정보를 기반으로 각종 증명서를 편리하게 발급받을 수 있다.

구는 시스템 개발 후 구청 내에서만 사용하다 여러 공공기관에서 보급 요청이 들어와 지난해부터 보급을 시작하였다.

현재 시스템은 9개 기관에 보급되었다. 1,260여 개 사업, 1만3,500여 명 기간제 근로자 인력관리에 도움을 주고 있다.

보급 비용은 기관당 200만 원으로 총 1,800만 원의 세외 수입을 올렸다. 민간 업체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기관당 보급 및 유지관리비로 2,000만 원 이상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총 1억8,000만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둔 셈이다.

시스템을 이용해 본 담당자들은 “기간제 근태 보고서 작성, 임금 계산, 각종 명세서 발급 등이 자동화 되어 오류가 줄었을 뿐만 아니라 업무 처리 시간도 약 30% 감소하였다”고 후기를 전하였다.

이에 구는 시스템 효율성을 보다 높이기 위하여 현장 의견을 반영한 ‘기간제 매니저 4.0(이하 시스템 4.0)’을 새롭게 보급한다. 초과근무, 야간근무, 2교대‧3교대 근무 등 인력 담당자들이 공통적으로 요구한 기능이 추가 도입되었다.

지난 7월 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전국 14개 기관에서 40여 명이 참석하였다. 구청 외에도 각 지역의 시설관리공단 인력관리 담당자가 참석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다.

구는 ‘시스템 4.0’ 보급으로 더 많은 관공서에서 시스템을 도입해 기간제 인력관리 효율이 확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은 관공서의 인력관리 효율과 예산 절감 효과를 모두 거둔 혁신 사례”라며 “앞으로도 행정 현장에서 필요한 시스템을 지속 개발하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창의와 혁신의 구정을 펼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