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재산 9억7200만원”
노무현 전 대통령 “재산 9억7200만원”
  • 시정일보
  • 승인 2008.04.15 17:12
  • 댓글 0

연봉저축 등으로 매년 1억 늘어…김해 집 10억6000만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9억7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등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재산신고내역은 지난 3월14일 이후 관보를 통해 수시로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신고내역을 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1월1일부터 퇴임직전인 2008년 2월24일까지 재산가액이 1억100만원 증가, 2008년 2월25일 기준으로 9억7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신고에는 김해 봉하마을에 신축한 사저가 추가됐고 대지가액과 건축비용을 합산한 이집의 가격은 10억6155만원이다. 노 전 대통령은 사저 신축 등을 위해 부산에 4억 원, 현대캐피탈에 6700만 원 등 5억6700만원의 부채를 졌다.
참여정부 마지막 국무총리를 지낸 한덕수 씨는 2007년 4월4일부터 2008년 2월28일까지 1510만원이 증가한 32억8300만원을 신고했다. 또 문재인 전 청와대비서실장은 재산이 2100만원 줄어 8억7340만원을, 성경륭 전 청와대정책실장도 380만원 감소한 7억8710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11억2673만원을 신고한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은 지난 1년2개월(2007년 1월1일~2008년 2월29일) 동안 3억2200만원이 증가했다.
한편 <공직자윤리법> 제6조2항은 퇴직자는 직전신고일로부터 퇴직일까지 발생한 재산변동사항을 퇴직일로부터 1개월 안에 신고하고 신고내역을 관할 공직자윤리위원회가 1개월 안에 공개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지난달 13일부터 참여정부 퇴직자의 재산이 공개되고 있다.
<방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