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로로 단절된 계남근린공원 생태통로 연결
신정로로 단절된 계남근린공원 생태통로 연결
  • 정칠석 기자
  • 승인 2009.10.08 14:55
  • 댓글 0

양천구, 내년 4월 완공...돌무더기 장작더미 등 다양한 생물서식처 조성

양천구는 10월부터 신정3동 산47-3일대 신정로 도로 개설 시 단절된 계남근린공원 녹지축을 생태적 기법으로 연결하는계남근린공원 생태통로 연결공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계남근린공원은 본래 하나로 연결된 산이었으나 신정로 개설 등 개발사업의 영향으로 공원이 2개로 녹지축이 분리, 공원 내 서식 생물들은 이동통로가 단절되고, 서식영역이 감소하는 등 점차 열악해지는 환경 속에서 생존이 위협받게 되었을 뿐 아니라, 이용 시민들도 제한된 공간 이용에 따른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에 구는 단절된 계남근린공원의 녹지축을 생태적 기법으로 연결하여 생물 이동통로와 서식처를 제공함으로써 도심 내 생물 다양성 증진 및 시민들의 공원 이용을 활성화 시키고자 단절된 계남 근린공원에 생태통로를 연결하는 방안을 서울시와 협의해 시비 27억원을 지원받아 2009년 1월부터 연결 통로 설계안을 준비해왔다. 주민설명회 및 서울디자인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생태통로 연결위치와 공법, 디자인을 결정하고 10월부터 공사를 착공 오는 2010년 4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계남근린공원에 도입될 생태통로는 기존의 인위적인 교량형식에서 벗어나 도로 개설로 인해 훼손되기 전 본래의 자연스러운 산림경관을 갖춘 모습으로 복원될 예정이며 연결부 주변 기존 아까시 및 현사시로 이루어진 단순림을 소나무, 잣나무 등 21종의 다양한 산림수종으로 보완 식재하여 생태적으로 건강한 숲! 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숲으로 만든다.

아울러 생태통로 상부에는 야생동물 유입을 위한 팥배나무, 산수유 등 먹이식물을 도입하고, 산책로와 야생동물 이동통로를 비롯해 돌무더기, 장작더미 등 다양한 생물서식처를 조성한다.

현재까지 조성된 생태통로 중 가장 생태적이고 자연스러운 경관을 갖춘 생태통로로 조성될 계남근린공원 생태통로는 도로로 인해 단절됐던 산이 연결되고 인간과 자연이 자유롭게 공존하는 그 생명의 통로에서 마음껏 뛰노는 야생동물을 하루빨리 볼 수 있길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