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전국 최고 친절관공서 매진
성북 전국 최고 친절관공서 매진
  • 문명혜 기자
  • 승인 2010.02.02 10:54
  • 댓글 0

행정서비스 구민평가단 활동, 공무원 친절도 평가

전국 대표 친절관공서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성북구(구청장 서찬교)가 1일부터 행정서비스 구민평가단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활동에 들어간 행정서비스 구민평가단은 20명으로 12월말까지 운영된다. 평가단은 매월 구청 및 주민센터의 민원부서를 방문해 고객의 입장에서 △민원처리 신속성 △민원응대 친절성 △업무처리태도 △사무실환경 △복장 및 근무분위기 등을 평가한다.

평가대상은 구청내 28개 민원처리부서와 20개 동 주민센터 등 모두 48곳이다.

1개 부서를 기준으로 보면 월 3~4회씩 연말까지 40여 차례의 방문평가가 이뤄진다. 또 평가단원 1명당 한달에 8~10곳의 구청 부서나 동 주민센터를 찾게 된다.

평가는 평가단원들이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고 민원인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미스터리 쇼퍼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로인해 꼭 평가를 의식해서만이 아니더라도 공무원들이 평소에 긴장감을 더욱 늦출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구청 민원부서와 동 주민센터 등 49곳을 대상으로 총 1760회의 평가가 이뤄졌다.
서울시의 2009년도 하반기 방문민원응대 친절도 평가에서 성북구 보건소 식품안전추진단(현 보건위생과)이 전체 50개 평가 대상 부서 가운데 1위를, 민원정보과(현 민원여권과)가 7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것을 포함해 평가대상 2개부서가 모두 90점 이상으로 우수 범위에 든 것은 25개 서울지역 자치구 가운데 성북구가 유일했는데, 행정서비스 구민평가단 운영도 이같은 성과에 일조를 한 것으로 구청은 분석하고 있다.

한편 구민평가단은 40대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4명, 30대가 3명 순이다. 단원 가운데는 설문조사 및 모니터활동 유경험자도 많아 더욱 효과적인 평가가 기대된다.

구는 구민평가단의 방문평가 점수와 별도의 전화점검 점수를 합산해 반기별로 부서별 친절도 순위를 공개하고, 부진부서에 대해서는 특별 친절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허 연 감사담당관은 “행정서비스 구민평가단 제도가 공무원 친절도를 높이면서 동시에 구민이 적극 참여하는 자치행정을 만들어 가는데 기여하고 있다”면서 “이 제도를 통해 성북구가 전국 대표 친절 관공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