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역세권 시프트 고밀개발 추진
양천구, 역세권 시프트 고밀개발 추진
  • 정칠석 기자
  • 승인 2010.04.08 13:25
  • 댓글 0

,‘일반주택지 도시관리 및 개발방안 검토용역’착수보고회

양천구(추재엽 구청장)는 3월31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13개동 주민 30여명과 국·과·동장급 간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천구 일반주택지 도시관리 및 개발방안 검토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과업수행의 배경을 비롯 수행방법 및 절차, 여건분석, 계획방향설정, 향후 추진일정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양천구의 일반주택지 대부분이 7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조성된 지역으로 도로 등 기반시설이 부족하고 건축물이 노후됨에 따라 다세대(빌라) 및 나홀로아파트의 신축이 성행해 장기적으로 주거여건이 매우 열악해질 수 밖에 없다고 판단해 양천구의 일반주택지 전역(약 7㎢)을 대상으로 가로망을 기준으로 적정개발규모를 설정해 난개발을 방지하는 광역적인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2011년 말까지 완료하게 되며 주택노후화가 심해 개발이 시급한 지역은 조기에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민간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역세권에 해당되는 지역은 역세권 Shift 등의 고밀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추재엽 양천구청장은 "이번 용역으로 목동신시가지아파트와 일반주택지의 동서간에 심화돼 가는 주거환경의 격차를 보다 더 균형적으로 발전하게 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으며 낙후돼 가는 일반주택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향후 편리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양천구는 금번 용역으로 구민의 삶의 질이 더 향상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