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45억 투입 노인일자리 2340개 창출
강남구 45억 투입 노인일자리 2340개 창출
  • 정응호
  • 승인 2015.03.19 11:41
  • 댓글 0

노인사회활동지원 발대식

[시정일보]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18일 오후 3시 강남구민회관에서 지역 내 어르신 사회활동 지원을 위한 공동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지원활동에 나섰다.

이날 발대식에는 지역 내 국회의원, 시(구)의원, 사회복지법인 이사장 등 주요인사와 노인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 어르신 등 4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로 1부와 2부로 구분해 진행됐다.

1부는 개회선언, 내빈소개, 축사, 일하는 노인 선언문 낭독과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로 마무리 하며, 2부에는 올해 달라지는 노인사회활동 지원사업 소개에 대한 동영상과 ‘노인사회 참여의 의미와 역할’에 대한 통합 소양교육을 실시했다.

구는 올해 총 45억여원을 투입해 사업량 2340개를 만들어 노인 사회활동 지원사업 활성화를 꾀할 예정이다. 특히 단순 반복적인 활동의 규모를 대폭 줄이고 어르신들의 경륜과 지혜를 살릴 수 있는 △노(老)-노(老)케어(전국형-582명) △급식도우미파견, 꿈꾸는 독서지도활동(지역형-1451명) △미담(쌀과자)사업, 해피콜 지하철택배사업(취업·창업형-307명) 등 새로운 이색 활동을 마련해 어르신들의 참여와 만족도를 높였다.

지난 2004년부터 ‘노인일자리사업’으로 진행하던 노인지원 사업이 올해부터 ‘노인 사회활동 지원 사업’으로 변경돼 운영되며 유형도 전국형, 지역형, 취업·창업형 등으로 변경됐다.
‘전국형’활동은 독거노인, 노인부부가구, 조손가구 등 취약노인의 안부확인, 말벗, 생활상태 점검 등 생활지원을 주로 하는 활동이고, ‘지역형’활동은 기존의 공익형과 교육형, 그리고 복지형 일부가 통합된 유형이며, ‘취업·창업형’은 제조와 배달, 인력파견 등과 관련된 유형이다.

또한 공공서비스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전국형’과 ‘지역형’활동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저소득 어르신들에게 우선 참여권을 주며, ‘취업·창업형’사업은 사업특성을 고려해 만 60세 이상 64세 이하 어르신의 제한적 참여가 허용된다.

아울러 올해 진행하는 사업은 평균 9개월간 진행할 예정인데 월 34시간을 근무하면 2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하고‘취업·창업형’의 경우에는 사업의 특성상 근무기간에 따라 활동비가 차등 지급된다.

한편 지난해 어르신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살펴보면 △공익형(우리 동네 환경지킴이, 지하철안내도우미) △교육형(독서지도사업단, 보육교사파견사업단) △복지형(거동불편 노인 돌봄 지원, 아동·청소년선도사업) △제조판매형(해피콜지하철택배사업) △공동작업형(실버해피임가공사업단) △인력파견형(시니어설문조사, 주례클럽, 시험감독관파견사업) 등 15개 사업수행기관 60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2295명의 노인일자리를 제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