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아차산 둘레길' 행복 발맞춰
광진구 '아차산 둘레길' 행복 발맞춰
  • 정응호
  • 승인 2015.03.19 11:52
  • 댓글 0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지역행복 생활권 선도사업' 고오에 선정

<사진설명> 급속충전기가 해맞이광장에 설치된 후 모습.

[시정일보]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응모한 ‘역사를 관통하는 아차산 둘레길’조성사업이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 연계협력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은 지자체간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 주민에게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중앙정부의 대표적인 지역발전 사업으로, 올해 광진구를 포함한 전국 지자체에서 총 42개 사업이 선정됐다.

구는 삼국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다양한 역사를 지내온 아차산의 문화적 가치를 활용해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고, 시민들이 편하게 아차산을 찾을 수 있도록 조성하기 위해 ‘역사를 관통하는 아차산 둘레길’사업을 구상하게 됐다. 아차산은 광진구와 중랑구, 구리시가 연결돼 있다.

이들 지자체는 지난 1월 사전 실무협의를 거쳐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공모사업을 신청했으며, 국비 26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번 사업은 광진구가 주관해 2017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되며 주요내용은 △연계강화와 △홍보 일체화 △관리 일체화 등 총 3가지다.  우선 연계강화 사업은 3개 지자체 역사문화와 근현대사를 활용하는 탐방코스를 개발하고 둘레길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3개의 탐방코스를 만들어 역사 스토리텔링 길과 조형물 등을 설치하고, 해설사를 육성해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아차산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체계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홍보 일체화 사업도 추진한다. 3개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제공 중인 역사관광 정보를 하나의 웹사이트로 만들어 종합적인 관광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각 지자체를 연계한 관광 종합정보와 역사문화코스를 알려주는 안내지도도 제작할 예정이다.

관리 일체화 사업을 통해서는 아차산 둘레길을 사후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통일된 보수정비방법을 만들어 시설물 정비방법과 계절별 점검내용 등을 다룬 매뉴얼을 제작하고 3개 지자체를 포괄하는 안내판을 설치해 이용객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공모사업 추진을 위해 3개 지자체는 3년 동안 국비를 포함 총 33억3500만원을 투입한다. 또한 합동 TF팀을 구성해 사업 전반에 대해 정기적으로 논의하고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주민 참여를 유도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광진구가 서울 둘레길을 이용하는 시민 편의를 위해 서울 둘레길 최초로 아차산~용마산 구간에 휴대전화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호응을 얻고 있다.

광진구가 올해 950만원을 투입해 아차산, 용마산 코스 주요 지점에 휴대전화 급속충전기를 지난 한달 동안 설치했다. 이는 수락~불암산, 대모~우면산 등 8개 서울 둘레길 코스 중 유일하다.

설치장소는 △아차산 입구 광장 △고구려정 △해맞이 광장 △용마산 제2 헬기장 △용마산 정상 등 이용객이 많은 5개 구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