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담선원 주간운세
목담선원 주간운세
  • 시정일보
  • 승인 2016.05.1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子(쥐띠) 36년생 안정을 취하면 길하고 외출을 하면 불리하다. 48년생 새로운 것에 현혹 되지 마라 옛것이 중요 하다. 60년생 재물이 생겨 즐거우나 부모님에게 근심이 생기는 구나. 72년생 봄이 다 지나갈 동안 생각만 하는 구나. 84년생 조직적으로 일을 해야 결과가 있다.

丑(소띠) 37년생 길을 나서는 것이 편치 않는데 어찌 강을 건너는가. 49년생 내외가 화합하지 못하니 자주 다투는 형상이로다. 61년생 편안히 집안에 있으면 이익이 발생 하리라. 73년생 구름이 흩어지고 달이 얼굴을 내미는 구나. 85년생 라이벌 의식이 생겨야 실력이 배양된다.

寅(호랑이띠) 38년생 우레가 비를 부르니 초목이 푸릇해지는 구나. 50년생 서쪽과 북쪽이 아주 흉할 뿐이다. 62년생 남을 속이니 오히려 자신이 해를 입는 구나. 74년생 관재와 구설이 뒤따르니 조심 해야 한다. 86년생 삼춘에 비를 맞으면 좋은 일이 없다.

卯(토끼띠) 39년생 하늘이 도와 재물이 생기니 일신이 편안 하구나. 51년생 재물이 빠져 나가는데 어찌 다른 경영을 생각 하는가. 63년생 이해관계를 풀지 않으면 의를 상한다. 75년생 분수 밖의 것을 탐내지 말고 내것을 지켜라. 87년생 긍정적인 마인드로 일을 처리 해야 승산이 있다.

辰(용띠) 40년생 봄이 다 지나가니 고목이 열매를 맺지 못하는 구나. 52년생 옛 업을 버리면 새로운 업을 얻을 수가 없구나. 64년생 생활이 어렵고 힘들지만 해를 입지 않는다. 76년생 어려움이 생기면 여인에게 도움을 청하라. 88년생 상사의 큰 도움이 생기는 운이다.

巳(뱀띠) 41년생 토성(土姓)은 이롭고 목성(木姓)은 해롭구나. 53년생 비단옷을 입고 밤길을 걸으니 보아 주는 이가 없구나. 65년생 다른 삶의 말을 듣지 마라 그 해가 참으로 크구나. 77년생 하는 일마다 결과가 없으니 이는 타인의 말을 듣기 때문이다. 89년생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해야 살아남는다.

午(말띠) 42년생 내려놓지 않으면 오히려 잃을 운이다. 54년생 편안히 쉬려고 하나 주변에서 그냥 두질 않는 구나. 66년생 수입 보다 지출이 많으니 근심만 쌓이는 구나. 78년생 이른 새벽 집을 나서니 안개가 자욱하구나. 90년생 의상이 편안해야 활동 적이다.

未(양띠) 43년생 몸가짐을 반드시 하고 악을 멀리 하면 실수가 없다. 55년생 친한 벗을 가까이 하지 마라 손실이 생긴다. 67년생 고소 고발이 생기나 한번 이기고 한번 지는 구나. 79년생 하늘이 도와주니 모든 일이 이롭게 흐르는 구나. 91년생 꿈을 포기 하지 말고 미래 지향적으로 움직여라.

申(원숭이띠) 44년생 동쪽과 남쪽으로 출행 하지 마라 흉함이 있다. 56년생 앞길이 평탄치 않으니 수신제가 해야 한다. 68년생 시비를 가까이 하지마라 관재가 생길 뿐이다. 80년생 서쪽에 재물이 있으니 출행 해야 한다. 92년생 스케줄을 잘 준비해야만 후히 하지 않는다.

酉(닭띠) 45년생 기울어진 달이 다시 떠오르니 의심스러운 일이 생기는 구나. 57년생 앞뒤로 길이 열렸으니 성공의 길이다. 69년생 작은 것으로 큰 것을 얻으니 운수대통 이로다. 81년생 재물이 새어 나가니 미리 기도 하면 면한다. 93년생 사랑을 선택 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

戌(개띠) 46년생 멀리 있는 것을 구하려 하지 마라 가까운 것을 잃는다. 58년생 동쪽과 남쪽에서 길한 일이 생긴다. 70년생 재운이 길하니 외부의 재물이 집안으로 들어오는 구나. 82년생 동업을 삼가라 실패만 있을 뿐이다. 94년생 나무(木)를 가까이 하라 행운이 따를 것이다.

亥(돼지띠) 47년생 돼지꿈을 꾸고 나니 횡재를 하는 구나. 59년생 동쪽으로 가면 즐거운데 서쪽으로 가니 근심이 생기는 구나. 71년생 식구가 생기니 경사가 일어 나는 구나. 83년생 동쪽에 귀인이 있으니 도움을 받는 구나. 95년생 일등이 되려고 하면 낭패를 보니 중용을 지켜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