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담선원 주간운세>90년생 말띠 : 이익은 없고 손실만 있다.
<목담선원 주간운세>90년생 말띠 : 이익은 없고 손실만 있다.
  • 시정일보
  • 승인 2016.09.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子(쥐띠) 36년생 한번 북방의 바람이 일어나니 몸 둘곳이 없구나.  48년생 인정에 매달리면 화가 돌아온다. 60년생 칼만 차고 다니니 언제나 뽑아 볼련가. 72년생 가을의 들국화가 피었는데 어인 걱정인가. 84년생 실력은 많이 키웠는데 발휘할 곳이 없구나.

丑(소띠) 37년생 집에 있으면 밖이 궁금하고 문을 나서니 집이 걱정 되는구나.  49년생 부부가 병이 생기니 가정이 우울해 지는구나. 61년생 해는 이미 지는데 나그네가 길을 못 찾는구나.  73년생 동료와 함께 의논 하지만 누구도 믿을 수가 없구나.  85년생 기다리는 길운이 안오니 속만 타는구나. 85년생 경쟁으로 다투지 마라 승패가 없다.

寅(호랑이띠) 38년생 운수가 불리하니 함께한 사람도 해가 되는구나. 50년생 매듭을 풀고 싶으면 남쪽으로 향하라. 62년생 목성(木姓)을 가까이 마라 나중에 손실이 생긴다. 74년생 주색을 삼가라 구설수가 따른다. 86년생 살마의 인심은 순간에 변하니 주변을 살펴라.

卯(토끼띠) 39년생 고향 소식을 들으니 반갑고 기쁘도다.  51년생 “호사다마”로다 좋은일 뒤에 마가 생긴다. 63년생 생각은 깊게 결정은 빨리 내려야 길하다. 75년생 서쪽과 북쪽으로 가지마라 이익이 없다. 87년생 노력은 없고 결과만 기다리는 구나.

辰(용띠) 40년생 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국화는 활짝 웃는구나. 52년생 어찌 여인에게 모든 것을 맡기는가. 64년생 현재의 위치에서 분수를 지켜야 한다. 76년생 토성(土姓)을 가진자에게 도움을 청하라. 88년생 역마가 찾아오니 먼길을 떠나는 구나.

巳(뱀띠) 41년생 강가에 파도가 높으니 흉신만 오는구나. 53년생 군자는 큰길을 사용하고 소인은 뒷골목만 다니는 구나. 65년생 이익이 없는 곳에만 투자 하는구나. 77년생 귀인이 서쪽에서 찾아와 도와 준다. 89년생 처음에는 흉했으나 차후네 좋아진다.

午(말띠) 42년생 불 위에서 곡식이 익어가니 맛이 다르구나. 54년생 금성(金姓)의 도움을 받으면 되로 갚아야 한다. 66년생 재성이 문으로 들어오니 재물이 생기는 구나. 78년생 고기가 연못을 만나니 조화를 부리는 구나. 90년생 이익은 없고 손실만 있다.

未(양띠) 43년생 겉만 부자고 속은 가난 하구나. 55년생 어찌 양을 얻었다 좋아 하는가 소를 잃을 것이다. 67년생 몸을 낮추어라 화를 입을까 두렵다. 79년생 푸른산과 달빛을 누구와 감상 하는가. 91년생 가장 힘들때가 찾아 왔구나.

申(원숭이띠) 44년생 하나를 잃었는데 귀한 하나를 얻는구나. 56년생 병과 고통이 따르니 주변이 화목 하지 못하도다. 68년생 쓸데없는 일로 구설수만 생기는 구나. 80년생 목성(木姓)을 가까이 하지마라 관재수가 생긴다. 92년생 산행을 삼가라 다리를 다치는 구나.

酉(닭띠) 45년생 동쪽과 서쪽으로 향하라 길신이 기다린다. 57년생 뜻밖의 횡재로 재물이 굴러 오는구나. 69년생 남쪽으로 가면 이익이 발생한다. 81년생 공을 세웠으니 문전에서 인사를 받는구나. 93년생 이성의 문제로 끊임없이 고민이 생기는 구나.

戌(개띠) 46년생 가을의 달빛은 밝은데 마음은 어둡구나. 58년생 재물은 그림의 떡이니 욕심을 버려라. 70년생 미인이 달빛에 찾아오니 어인 일인고, 82년생 동쪽과 남쪽으로 가지마라 불리 해진다. 94년생 언쟁을 피하라 충돌수가 있다.

亥(돼지띠) 47년생 용이 바다로 나가니 좋은 일이 생긴다. 59년생 주변에 친한자가 원수가 되는 운이다. 71년생 수심만 가득하니 집안에서 나가는 것이 좋으리라. 83년생 높은산 에 올앗으나 잘 보이지 않는구나. 95년생 말 못할 고민을 혼자 가지고 있구나.

                                                                                                             limjin201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