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공중화장실 안전하게 ‘환골탈태’
동작구, 공중화장실 안전하게 ‘환골탈태’
  • 주현태
  • 승인 2018.04.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화장실 15개소 비상벨 88개 설치…위급시 경찰서 직접 연결
동작구 공중화장실 비상벨.
동작구 공중화장실 비상벨.

[시정일보 주현태 기자]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안전하고 깨끗한 공중화장실 환경을 만들기 위한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관내 남성여성장애인 공중화장실 15개소에 안심 비상벨 88개를 설치한다.

공중화장실은 위급상황 발생 시 안전사각지대에 놓여있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발견이 어려워 범죄에 취약한 특성이 있다.

이에 구는 공중화장실 비상벨을 누르면 화장실 외부에 설치된 경광등과 사이렌이 동시에 울려 주변 사람들에게 긴급 상황을 알리게 했다.

또한 비상벨에는 위치정보가 등록돼 있어 호출 시 곧바로 112 종합상황실에 위치정보가 전달되고 신고가 접수돼, 신속 정확한 경찰 출동이 가능케 됐다.

이외에도 구는 휴지통 없는 화장실 운영을 위해 위생용품 수거함을 비치하는 등 청결한 화장실 만들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올해부터 전국적으로 휴지통을 없애고 사용한 휴지를 변기에 버리는 공중화장실 정책이 시작됐다. 초기단계를 지나 새로운 화장실 문화가 정착되면, 휴지 사용이 줄고 화장실 환경도 더욱 청결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칠 청소행정과장은 위급방황 발생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을 확보하고자 공중화장실에 범죄예방환경을 만들었다쾌적한 선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