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같이 만드는 협치 강동' 시비 3억원 확보로 박차
강동구, '같이 만드는 협치 강동' 시비 3억원 확보로 박차
  • 방동순
  • 승인 2019.06.0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구, 지역사회혁신계획 추진...주민이 직접 만든 13개 사업 본격 가동
주민 자치역량 강화한 민‧관협치 사업으로 구정혁신 이룰 것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지난 3월 ‘협치강동 주민 열린토론회’를 통해 제2차년도 지역사회혁신계획 민관협치 사업 의제를 선정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지난 3월 ‘협치강동 주민 열린토론회’를 통해 제2차년도 지역사회혁신계획 민관협치 사업 의제를 선정했다.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서울시 예산 3억원을 확보하며 ‘같이 만드는 협치 강동’을 위한 제2차년도 지역사회혁신계획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지역사회혁신계획은 지역사회 구성원인 민과 관이 협력해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의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2월 <강동구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민·관협치기구 ‘협치강동구회의’를 중심으로 제1차년도 지역사회혁신계획을 추진한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주민들은 130여회의 회의를 진행하며 지역공동체의 문제를 직접 발굴하고, 해결책을 사업의 형태로 구체화하며 자치역량을 키웠다. 구 역시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협치활동을 뒷받침했다.

강동구와 주민들은 제1년차에 쌓은 이러한 경험과 역량을 기반으로 올해 5월부터 12월까지 제2년차 지역사회혁신계획을 추진한다.

서울시 예산 3억원을 확보해 행·재정적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제2년차에 추진되는 민‧관협치 사업은 총 13가지로, ‘취약계층 노동자 마음치유’, ‘한글 떼고 학교 가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프로그램부터 ‘스마트한 음식물처리 RFID종량제 도입’, ‘미세먼지 먹는 의자’ 등 생활환경 개선, ‘문화도시 강동을 여는 민속놀이’, ‘우리동네 마당발’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까지 다양하다. 사업의 실행과정에도 주민들이 민·관 공동 워킹그룹을 통해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제3년차인 2020년에는 시민참여예산 구단위계획형으로 추진한다. 현재 구정목표인 ‘더불어 행복한 강동’에 걸맞은 주민자치와 민‧관협치를 실현하기 위한 의제를 구 홈페이지(http://www.gangdong.go.kr)에서 공모 중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주민자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참여를 넘어서 주민이 직접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지역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민·관협치는 주민이 주권을 직접 행사하는 과정을 통해 자치역량을 발휘하는 좋은 무대인만큼 앞으로도 지원을 확대해 구정혁신을 이루겠다”라고 말했다.

강동구 민‧관협치 지역사회혁신계획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동구청 자치안전과(3425-5562)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