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직거래 장터’ 양파·마늘 소비로 농촌 살리기 앞장
마포구 ‘직거래 장터’ 양파·마늘 소비로 농촌 살리기 앞장
  • 이슬비
  • 승인 2019.07.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구청광장에서 ‘직거래장터’ 개최
3개 자매결연 지역 양파 ‧ 마늘 시중가 대비 20~30% 저렴하게 판매
각 동주민센터 ‘사랑의 반찬나눔’ 봉사활동… 양파 ‧ 마늘 이용 다양한 요리

  

도화동 자원봉사 캠프에서 ‘사랑의 반찬 나눔’ 봉사활동을 위한 마늘장아찌 요리를하고 있는 모습
도화동 자원봉사 캠프에서 ‘사랑의 반찬 나눔’ 봉사활동을 위한 마늘장아찌 요리를하고 있는 모습

[시정일보]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공급과잉 및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 마늘 농가에 도움을 주고자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자매결연 군과 함께하는 농산물(양파‧마늘) 직거래장터 한마당’ 행사를 마포구청 광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기상 여건 등에 따른 작황 호조로 양파 ‧ 마늘이 평년보다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 전년대비 50% 정도 가격이 하락해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구는 구청광장 앞에서 ‘양파 ‧ 마늘 직거래 장터’를 열고 구민, 공무원 및 직능단체 등이 모두 참여하는 양파 ‧ 마늘 소비 촉진 운동을 실시한다.

이번 직거래 장터에는 마포구와 자매결연 지역인 전북 고창군을 비롯해 경북 예천군, 충남 청양군 등 3개 지역의 6개 업체가 참여한다.

개장시간은 25일과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또한, 시중 가격보다 20~30%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양파 ‧ 마늘을 판매한다.

문의사항은 일자리경제과(3153-8563)로 하면 된다.

구는 농가 고통분담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양파 ‧ 마늘을 구매해 줄 것을 전 직원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내부 게시판을 이용해 사전 주문접수도 받고 있다.

주문한 직원들은 ‘직거래 장터’ 개최 시 현장에서 수령 가능하다.

이외에도 각 동 주민센터에서 ‘사랑의 반찬 나눔’ 봉사활동 시 양파 ‧ 마늘을 이용한 다양한 반찬 요리를 하고 있다. 

김정란 도화동 자원봉사 캠프장은 “날씨가 급격히 더워지면서 ‘반찬나눔’ 자원봉사자들이 준비한 음식이 금새 상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해칠까 염려되었다. 양파 ‧ 마늘 장아찌의 경우 냉장고에 보관하면 시원하게 오래 드실 수도 있고, 어르신들의 건강에도 좋다.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도 도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전 공직자를 비롯해 많은 구민들이 마늘 ‧ 양파 소비 촉진에 관심을 가지고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이번 행사로 자매결연을 맺은 지역 농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