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갑 광진구청장, 태풍 ‘링링’ 대비 취약시설 4곳 방문
김선갑 광진구청장, 태풍 ‘링링’ 대비 취약시설 4곳 방문
  • 김소연
  • 승인 2019.09.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왼쪽)이 태풍 피해 예방에 따른 안전점검을 위해 공사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왼쪽)이 태풍 피해 예방에 따른 안전점검을 위해 공사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시정일보]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주말인 7일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6일 태풍비상대책 회의를 열고 대비에 나섰다.

이에 김선갑 구청장은 오전 9시부터 구청장실에서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비상대책 회의를 마련했다.

이 날 회의에서 김 구청장은 바람이 많이 불 것으로 예상되기에 지역에 부착된 플래카드를 전수 제거하고 이면도로에 설치된 돌출 간판 점검을 당부했다.

또 경찰서과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중랑천 출입과 아차산 등반을 통제하라고 지시하는 등 단계별 상황에 따른 위기관리와 대처상황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다.

이 후 태풍 피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건축현장과 절개지 등 풍수해 취약지역을 방문했다.

우선 김선갑 구청장은 화양동 동아자동차학원부지와 자양동12특별계획구역 민영주택 건설현장을 방문해 공사장 안전실태를 확인하고 지하굴착, 절·성토지의 붕괴 및 토사유출여부을 확인하는 등 주변 주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꼼꼼히 살폈다.

이후 추석을 맞아 주민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양종합시장을 방문해 건물 균열 등 위험요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하고, 시장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태풍 예보시 안전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붕괴 위험이 있는 구의동 정립회관 절개지를 찾아 낙석방지망 이상 유무와 상부사면 낙석 발생 여부를 점검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태풍이 현재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 취약지역을 방문해 철저히 점검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안전이기에 주민들이 안전하게 주말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구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태풍 ‘링링’에 대비해 지역 주요시설물과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노후 건축물과 공사장, 절개지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마쳤다.

 

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해 상황을 지켜보고, 태풍 상황에 따라 단계별로 근무 인원을 조정해 비상근무에 돌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