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석 마포구의원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변화 필요”
이민석 마포구의원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변화 필요”
  • 정수희
  • 승인 2019.11.2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 마포구의회 이민석 의원은 지난 25일 열린 제234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마포나루 새우젓축제가 세계적인 축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민석 의원은 먼저 “올해로 12회를 맞은 ‘마포나루 새우젓축제’가 매년 65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 서울의 대표 축제로 자리 잡았지만, 10년 넘게 같은 콘셉트로 개최돼 고착화·정형화된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며 “새우젓축제가 지역축제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구태의연한 옛 이미지로부터 탈피하고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다양한 스토리텔링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젊음과 열정으로 대표되는 홍대 거리 주변의 다양한 문화와 새우젓축제를 접목시킨 새로운 문화 콘텐츠 확립 ▲외국인 관광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외국어로 안내된 홍보물 제작 ▲외국어 안내 데스크 설치 ▲외국인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마련 ▲관광버스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 확충 등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또 “상암 월드컵경기장, 하늘공원, 홍대거리, 망리단길, 연트럴파크 등 마포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함께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이며 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