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4년 연속 안전한 도시 만들기 ‘수상구’ 선정
중랑구, 4년 연속 안전한 도시 만들기 ‘수상구’ 선정
  • 김소연
  • 승인 2019.12.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왼쪽)이 지난 3월 중랑소방서와 함께 신내노인요양원 소방점검을 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왼쪽)이 지난 3월 중랑소방서와 함께 신내노인요양원 소방점검을 하고 있다.

[시정일보]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019년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 ‘안전한 도시 만들기’ 분야 자치구 평가에서 4년 연속 ‘수상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안전한 도시 만들기’는 효율적 재난관리를 통해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사업으로 재난 및 사고 발생시 신속한 상황전파 등 발빠른 대응체계 마련, 각종 재난안전시설의 점검·관리로 선제적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 민관거버넌스 및 지역공동체 협력을 통한 안전문화활동 고취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평가는 지난 10월 서울시가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재난대응체계강화 △안전점검 및 안전관리 내실화 △재난안전 거버넌스 활성화 △우수사례분야 등 2개 분야 4개 항목 15개 세부지표를 바탕으로 추진사업 평가를 진행했다.

중랑구는 14개 정량지표에서 95점 만점에 91.5점, 정성지표는 5점 만점에 4점, 지난해 평가 우수점수 3점을 더해 98.5점이라는 고득점을 획득하며 ‘수상구’로 선정됐으며, 이번 수상으로 약 4천 5백만 원의 재정지원을 받는다.

구는 재난대비 상시 훈련 실시, 풍수해·폭염 등 자연재해를 대비한 관련 시설 점검 등 예방활동은 물론 안전보안관·자율방재단 등 여러 민간단체와 합동 캠페인·홍보·점검 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또한 당직자를 대상으로 재난대비 상황전파훈련 및 교육 실시로 재난 및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상황전파와 대응체계 구축에 노력해 왔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앞으로도 재난과 안전 분야는 특히 준비 단계부터 적정수준을 넘는 과잉수준으로 대비체계를 갖추어 안전한 중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