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러시아 연해주 방문…폭 넓은 교류협력 강화
경기도-러시아 연해주 방문…폭 넓은 교류협력 강화
  • 김대영
  • 승인 2019.12.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세미나 개최 등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 통한 동북아 평화번영 기틀 마련

[시정일보]경기도가 러시아 극동의 중심지이자 대북 교류의 배후 거점인 연해주(블라디보스톡)와의 폭넓은 교류협력 강화에 나섰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방문단 6명은 지난 1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3박4일간 일정으로 러시아 극동의 중심지 연해주를 공식 방문 중이다.

도는 이번 방문을 통해 정책 공공외교 추진 및 문화관광, 의료, 교육 분야 교류강화, 항일 독립운동가 후손 지원네트워크 구축 등 지난 2013년 이후 이어온 연해주와의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구체화한다는 구상이다.

방문 첫 날인 11일 경기도방문단 일행은 셰스타코프 연해주 부지사를 접견하고 두 도시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 내용은 경기도-연해주 간 문화예술, 관광 분야는 물론 의료, 교육, 공공외교 분야 등이다.

이 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연해주 한국 관광객 급증 추세를 언급하고, 이에 따른 관광정보 안내와 인프라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2018년 현재 연해주를 찾은 한국 방문객은 22만명으로 2017년도 10만명 대비 120% 이상 급증, 양측의 교류 확대에 따른 지원방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 도는 양국 유튜버, 파워블로거 초청 팸투어 행사를 제안하고 연해주가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의 근거지임을 감안해 독립운동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관광 프로그램 개발 및 한국어 안내판 설치 등을 제안했다.

특히 내년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협연 및 기념포럼 개최 등 양측의 학술·문화 교류방안도 제시했다.

또 양측 정부의 공무원 연수 및 대학생 상호교차 방문 프로그램 등 인적 교류에 관한 폭넓고 구체적 의견도 교환했다.

분당 서울대 병원 등 도내 의료 인프라를 활용한 러시아 국민들의 의료관광 활성화 방안도 논의 됐다.

12일에는 연해주 아르세니예프 박물관에서 2019 정책공공외교 사업 ‘신북방 정책의 역사적 여정, 과거-현재-미래’ 세미나가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는 양국의 발해역사 전문가와 연해주정부 관료, 문화학술분야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1부와 2부에 걸친 이날 세미나에서는 발해 문화의 고구려적 전통 발해요새마을 복원 공원 프로젝트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지도 한-러 공동제작 프로젝트 9브릿지 등 신북방정책 연해주에 실현되는 러시아의 신동방정책 동북아 평화경제 실현 방안-해상·육상 복합공동체 제언 등 주블라디보스톡 오성환 총영사를 비롯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심도 있는 토론이 열렸다.

이날 특별행사로는 양측의 문화협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경기문화재단-아르세니예프 박물관 MOU 협약식이 열렸다. 아르세니예프 박물관은 연해주 일대 탐험가 아르세니예프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45년 개관했으며, 연해주 관련 고고학, 지리학, 민속학 자료와 희귀문서를 비롯해 발해유물 전시관을 운영 중이다.

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이날 협약을 통해 발해전시관 내 한국어 오디오가이드를 제작 지원하고 유적지를 정비하는 등 연해주지역 발해문화 계승 및 보존 사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화영 부지사는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이 양 지역의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실질적 교류협력의 물꼬를 트는 상생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경기도는 발해 유적과 항일 독립유적이 산재하고 독립운동가의 후손이 살아가는 연해주 지역에 문화를 통한 민족정기의 계승과 보존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