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배화여중고 일대 안전환경 조성사업 완료
종로구, 배화여중고 일대 안전환경 조성사업 완료
  • 이승열
  • 승인 2020.01.20 10:32
  • 댓글 0

범죄예방환경설계 적용해 202개소에 범죄예방시설물 17종 설치
학생·주민 워크숍 통해 사업 전반에 직접 참여
종로구는 배화여중·고 일대 ‘학교 주변 안전환경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사진은 통학로 일대 벽화 그리기에 참여한 학생·주민 디자인 분과위원회의 모습 .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기법을 적용해 지난 12월 완료한 ‘학교 주변 안전환경 조성사업’이 지역 주민과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2017년 8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획득한 이래 아동친화사업을 4개년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안전환경 조성사업 역시 그 일환으로, 배화여중·고등학교 일대를 대상지로 정했다. 여중, 여고, 여대가 모여 있는 특수성 때문에 학생들이 등하교 시 불안감을 호소해 왔기 때문이다.

구는 ‘아동친화적 범죄예방환경설계 연구용역’을 시행, 학생들과의 워크숍을 토대로 학생들이 통학하는 주요 도로와 평소 두려워하는 지역, 두려워하는 행위 유형 등의 정보를 수집했다. 지역 범죄유형과 범죄발생다발지역에 대한 분석도 도출해 냈다.

구는 연구용역 내용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2019년 4월 배화여중·고등학교 주변으로 ‘학교 주변 안전환경 조성사업’에 착수, 202개소에 범죄예방시설물 총 17종을 설치했다. 

학생들의 주요 통학로에는 도로명주소등과 안전볼라드를 설치하고, 학교 정·후문 인지성 개선, 사직골 쉼터 재설치 등의 공사를 시행했다. 학교 뒤편 주택가에는 출입문 미러시트와 사각지대 반사경, 필로티 주차장 반사시트 및 센서등, 옥상출입방지시설 등을 설치해 주택가 안전도 도모했다. 

이번 사업은 배화여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주민들이 사업 전반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주민 주도의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을 완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학생과 주민들은 디자인 분과위원회를 만들어 6차에 걸친 워크숍을 개최하고 학교 주변 문제점을 발견해 문제 해결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해결방안에 대한 아이디어 제안은 물론, 시설물 설치 후에는 사업에 대한 평가까지 진행해, 사업의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했다.

이밖에도 다양한 캠페인과 프로그램에 대한 아이디어를 개진했다. 특히 ‘우리집 문단속 Yes! 보행로 불법적치물 No! 보행 중 스마트폰 No!’ 캠페인을 진행해 직접 역할극을 하고, UCC 동영상을 제작, SNS에 게시했다. 

또 통학로 3곳 노후 벽면에 안전 관련 벽화를 그리고, 배화여자중·고등학교 미술부가 주관해 사직골 쉼터 내 너랑나랑 갤러리와 작품전시 협약을 맺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학교 주변을 대상지로 하는 안전환경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종로의 위상에 맞는 안전한 통학환경을 마련하고자 한다”면서 “아동, 청소년과 여성 등 누구나 골고루 안전하고 편리함을 느끼는 지역사회 조성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