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다문화가정 아동 기초학습 돕는 '꿈동이 예비학교' 신입생 모집
강북구, 다문화가정 아동 기초학습 돕는 '꿈동이 예비학교' 신입생 모집
  • 김소연
  • 승인 2020.01.21 17:20
  • 댓글 0

다문화 가정 6~7세 미취학 아동 2월21일까지 모집

[시정일보]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다문화가정 아동들의 기초학습과 학교생활 적응을 돕는 ‘꿈동이 예비학교’를 운영하고 신입생을 다음달 21일까지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언어·문화적 차이로 인해 초등학교 입학 시 적응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강북구 거주 6~7세의 다문화가정 미취학 아동이다. 퇴직교사로 구성된 선생님들이 한글, 수학, 독서지도, 예절지도 등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가르친다.
 
예비학교는 △삼각산동, 수유1동, 수유2동, 인수동 주민센터 송중동, 송천동 자치회관 강북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번1동 소재) 강북문화정보도서관(번3동 소재) 미아동 복합청사 등 총 9곳에서 열린다.
 
각 1회씩 실시되는 여름방학, 겨울방학을 제외하고 연중 월~금 오후3시에서 5시까지 수업이 이뤄진다. 단 송중동 자치회관은 첫째·셋째주 월요일에, 강북문화정보도서관은 둘째·넷째주 월요일에는 교실을 운영하지 않는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아동의 부 또는 모가 신청서 1부와 주민등록등본 1부를 지참한 뒤 직접 강북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한천로 129길 6)에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모집 종료 후 2월25일 오후 2시 구청 3층 기획상황실에서는 다문화가정 아동 및 학부모와 교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운영 계획과 준비사항 등을 알리는 입학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꿈동이 예비학교는 2011년 8월부터 시작해 지난 10년 간 411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학부모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실생활 도움 여부, 진행환경 등 전반적인 만족도가 5점 만점에 4.9점에 달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며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꿈동이 예비학교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아이들의 안정적인 학교생활에 큰 도움이 되는 예비학교에 많은 신청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