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군장병들 지역경제 살리기 힘 보태
양주시, 군장병들 지역경제 살리기 힘 보태
  • 서영섭
  • 승인 2020.03.19 15:10
  • 댓글 0

육군 제8기계화보병사단 외식하는 날 '오뚜기 통통데이' 운영
코로나19로 외부 출입 제한, '음식 주문 배달'로 변경 계속 시행
육군 제8기계화보병사단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 내 코로나19 차단에 힘쓰고 있는 장병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지역 외식업체를 통한 배달음식 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육군 제8기계화보병사단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 내 코로나19 차단에 힘쓰고 있는 장병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지역 외식업체를 통한 배달음식 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시정일보] 육군 제8기계화보병사단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 내 코로나19 차단에 힘쓰고 있는 장병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지역 외식업체를 통한 배달음식 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사단은 2018년부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장병 상호 간 소통과 화합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병사식당 외 급식비’(개인당 8000원)를 활용해 분기 1회씩 장병들이 부대 밖으로 나가 지역 내 식당을 이용하는 ‘오뚜기 통통데이’를 실시해 왔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장병들의 외출·외박이 제한되자 부대 안에서 음식을 주문해 먹는 방법으로 변경한 것.

젊은 장병들의 기호를 반영해 중국요리, 피자, 치킨, 햄버거 등으로 식단을 구성해 한동안 외부 음식을 맛보지 못했던 장병들 또한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고 한다.

곽노혁 사단 군수참모(중령)는 “오뚜기 통통데이로 연간 지역 내 1억4000만원 가량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을 위해 지역사회에 대한 사단 차원의 다양한 지원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단은 경기도청 북부청사 선별진료소 안내요원 지원, 사랑의 헌혈 릴레이 동참 등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극복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