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의 의미를 되새기며
서해수호의 날의 의미를 되새기며
  • 김대현 서울보훈청
  • 승인 2020.03.23 10:30
  • 댓글 0

김대현 (서울보훈청 총무과)
김대현 (서울보훈청)
김대현 (서울보훈청)

[시정일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전 세계가 시름이 깊다. 우리도 전 국력을 쏟아부어 코로나19 극복에 매진해야 할 때이다. 하지만 이럴 때 일수록 국가안보에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유사 이래 천여 회의 외침을 받았을 정도로 우리는 안보의 위협에 노출이 되어 왔다. 6‧25전쟁 이후에는 우리의 서해를 북한은 끊임없이 도발하고 있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1973년부터, 서해에서는 전투 혹은 그에 준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그동안 서해를 수호하고자 수많은 희생을 치렀으며, 대표적인 예가 제2연평해전(2002년 6월 29일, 6명 전사), 천안함 피격(2010년 3월 26일, 46명 전사 및 1명 순직),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 11월 23일, 2명 전사)이다.

이렇듯 서해를 수호하고자 희생된 55분의 구국의지를 국민 애국심 함양과 국민통합으로 이어나가고, 끊임없이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을 상기하여 튼튼한 안보가 국가발전의 기본 토대임을 범국민적으로 확산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서해수호의 날’이 정부기념일로 제정되었다.

이에 따라 세 사건 중 가장 많은 희생을 겪은 천안함 피격일을 기준으로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마다.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및 추모행사를 실시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대규모 행사를 치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반복되는 도발에도 불구하고 서해의 평화를, 나아가서의 대한민국의 안전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서해수호 55용사를 비롯한 국가유공자 분들의 희생과 헌신 덕분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북한은 이번 3월에만 세 차례나 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였다. 이는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번영은 완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상기시켜 준다. 따라서 당면한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함과 동시에, ‘서해수호의 날’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리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과 안녕을 기원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