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 금융’ 5조로 확대
서울시, ‘소상공인 금융’ 5조로 확대
  • 문명혜
  • 승인 2020.03.26 08:34
  • 댓글 0

소상공인ㆍ자영업자 민생금융혁신대책 발표…대출 10일내 처리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소상공인ㆍ자영업자를 위한 민생금융혁신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소상공인ㆍ자영업자를 위한 민생금융혁신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금융혁신대책을 내놨다.

중위소득 이하를 위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에 이은 두 번째 비상지원책으로, 신용공급 규모를 1조원 이상 늘려 5조 900억까지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소상공인ㆍ자영업자들이 금융업무 처리 과정에서 또 다른 고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절차도 대폭 혁신한다. 통상 2달 걸리던 보증심사~지원을, 신청부터 통장 입금까지 10일 내로 대폭 단축한 게 핵심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구체적 지원대책을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민생은 그야말로 풍전등화”라면서 “이중에서도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분들이 중소 상공인들로, 이들이 무너지면 우리 경제도 무너지게 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절박한 상황을 대변했다.

그러면서 “서울경제의 허리에 해당하는 66만 소상공인ㆍ자영업자의 자금 활로를 확대하고 현장에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다각도의 민생금융대책을 가동하겠다”면서 “이번 2차 금융지원 대책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중소 상공인들의 숨통을 틔우기 위해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현재 규모로는 자금 경색과 부도위협에 몰려 있는 중소 상공인들의 절박함을 해결하기에는 어림도 없다”면서 “그래서 서울시가 결단, 신용공급액을 총 5조 900억원 규모로 대폭 확대해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그러나 두달을 기다려야 돈이 손에 들어가는 지금 속도로는 해결할 수 없다면서 ‘열흘간의 약속’을 내놓았다.

박 시장은 “열흘간의 약속은 자금신청 후 열흘 안에 통장에 입금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시금고와 함께 보증처리 인력을 대폭 늘리고 보증지원업무체계를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신용공급 규모를 기존 3조 8050억원에서 1조 2850억원을 증액해 총 5조 9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5조 900억원은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통한 융자지원(자금지원)이 2조 1050억원(3000억원 증액),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을 통한 대출지원(보증지원) 2조 9850억원(9850억원 증액)으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