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그날처럼, 우리는 반드시 이겨냅니다
기고/ 그날처럼, 우리는 반드시 이겨냅니다
  • 김용기(서울보훈청)
  • 승인 2020.03.26 15:05
  • 댓글 0

김용기 (서울보훈청 보훈과)
김용기(서울보훈청 보훈과)
김용기(서울보훈청 보훈과)

[시정일보] 한반도는 연평해전(1999, ․2002), 천안함 피격(2010), 연평도 포격 도발(2010)처럼 북한의 무력도발로 언제든지 평화가 깨질 수 있는 긴장이 계속되고 있다. 북한은 서해 지역에서 우리 군이 방어하기 쉽지 않은 점을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도발을 자행하고 있다. 수도 서울에서도 정말 가까운 지역이고 북한의 도발이 자행되었을 때마다 우리 국민들은 분노하고 국가안보에 대해서 다시 한 번 돌아보는 계기를 주었다.

이처럼 과거에서 얻은 교훈을 잊지 않고 미래에 가슴 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2016년부터 ‘서해수호의 날’을 정부기념일로 지정하였고 올해는 그 다섯 번째 해가 된다.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 항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기습적인 무력도발에 목숨을 아끼지 않고 대응하다 산화하신 호국영웅들을 기리기 위하여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한 것이다.

북한은 그동안 북방한계선(NLL)을 무력화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침범해 왔고, 국군은 철통같은 경계로 이를 지켜왔다. 정전 이후 우리는 북방한계선을 지키기 위해 애쓰신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을 반드시 기억해야 하고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한 대응을 보여야만 한다. ‘서해수호의 날’을 계기로 이를 다시 한 번 상기하였으면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은 국제사회의 경고와 고강도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하고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는 등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국민들은 굳건한 안보의식을 바탕으로 하는 비군사적 대비태세를 확실하게 갖추어야 한다. 국방을 위해서 강력한 무기가 있어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안보의식이다.

제1~3차 페르시아 전쟁, 제1~4차 중동전쟁과 같이 인류의 역사를 돌아보아도 더 강한 무기를 가졌거나 많은 군사를 보유하고 있던 국가가 오히려 약한 국가에게 패하는 사례를 왕왕 찾아볼 수 있다. 이는 물리력 외에도 국민의 단결된 노력과 안보의식이 국방에서 주요하게 작용함을 시사한다. 올해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통해서 다시 한 번 우리의 안보의식을 점검하고 과거의 뼈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

현재 대한민국은 대내적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은 물론 대외적으로는 북한에 의한 지속적인 안보의 위협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이럴 때 일수록 우리 국민들은 하나로 뭉쳐야 한다. 대몽항쟁, 임진왜란과 같이 우리 역사에서도 여러 차례 국민들이 하나로 뭉쳐서 어려움을 극복해낸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매년 3월 네 번째 금요일인 서해수호의 날이 바로 우리 국민들이 하나로 뭉치고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날처럼, 우리는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

※ 외부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