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위안부 후원금 둘러싼 각종 의혹 진실 규명해야
사설/ 위안부 후원금 둘러싼 각종 의혹 진실 규명해야
  • 시정일보
  • 승인 2020.05.21 11:21
  • 댓글 0

[시정일보] 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며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정의연 기부금 의혹 제기로 시작된 작금의 논란은 기부금의 회계처리 부실과 쉼터의 고가 매입 의혹, 13억원의 정부보조금 중 8억원의 행방 논란, 윤 당선자의 아파트 구매 자금 출처 의혹 등 사업 진행 방식 전반에 대한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며 윤 당선인 개인 비리 의혹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또한 나날이 새로운 의혹이 계속 터져 나오고 이에 대해 해명하는 과정에서 말 바꾸기 논란까지 벌어지며 상황이 갈수록 더 꼬이고 있는 실정이다.

정의연과 윤 당선자가 관련 의혹에 대해 몇 차례에 걸쳐 해명을 했지만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더 증폭되는 양상이다.

시민단체들은 이미 윤 당선자를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배임, 사기 등 혐의로 잇달아 고발한 가운데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한 데 이어 경찰에 사건을 넘겨 수사지휘하지 않고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직접 수사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만큼 의혹은 철저히 규명해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다.

작금의 모든 상황은 정말 정의기억연대가 내세우는 정의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라는데 대해 우리는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윤 당선자는 작금의 사태가 위안부 인권 운동에 대한 신뢰와 직결된 문제라는 사실을 직시, 모든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설명하고 계좌 내역 등 납득할 만한 근거를 제시해 투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

보수 세력과 일부 언론이 악의적으로 문제를 왜곡시키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반박하는 것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급기야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곧바로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방안 등 국정조사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국민의당, 민생당 등 다른 야당의 공세도 거세다. 그간 정의연이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를 전 세계에 알리고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이끌어내는 데 앞장선 공로는 인정한다손치더라도 투명한 기부금 집행과 명확한 회계 처리는 곧 시민단체의 생명이다. 기부금이 제대로 당초 정해진 목적으로 사용했느냐가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 할 수 있다.

위안부 문제는 일부 단체의 전유물이 아니라 국민전체의 관심사로 더욱 엄격한 잣대위에서 진정으로 피해자와 함께하는 피해자를 위한 운동이 돼야 한다.

아울러 검찰은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해 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일벌백계해 일본군 위안부 운동이 한 단계 더 진전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