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잠실동 공시지가 11.79% 상승
송파구 잠실동 공시지가 11.79% 상승
  • 송이헌
  • 승인 2020.06.01 14:18
  • 댓글 0

개별공시지가 공시, 전년대비 평균 8.15% 올라
최고 지가는 롯데월드타워 ㎡당 4700만원
오는 29일까지 이의 신청 접수, 7월27일 조정공시

[시정일보]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관내 2만9899필지의 2020년도 개별공시지가를 5월29일 결정·공시하고 6월 한 달간 이의신청 기간을 운영한다.

이번 개별공시지가는 올해 1월부터 토지 특성을 조사해 지가를 산정한 후,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토지소유자의 열람, 송파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구에 따르면, 올해 송파구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 대비 8.15% 상승했다.

송파구 지역 내에선 공시가격 현실화 등의 영향으로 잠실동이 11.79%의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신천동(9.63%), 문정동(7.91%), 장지동(7.65%), 오금동(7.56%), 가락동(7.06%)이 뒤를 이었다.

한편, 송파구 내 최고 지가는 롯데월드타워가 위치한 신천동 29번지로, ㎡당 47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번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구 홈페이지(www.songpa.go.kr), 송파구청 2층 부동산정보과 또는 각 동주민센터에서 열람할 수 있다.

결정가격에 의견이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오는 29일까지 이의 신청서를 작성해 방문, 우편, 팩스 또는 구 홈페이지나 일사천리 통합민원(kras.go.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제출된 의견을 토대로 표준지공시지가 적용 및 인근 토지가격과 균형유지 등 가격 적정여부를 재검증하고, 송파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과를 개별통지, 7월27일 조정·공시한다.

구는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개별공시지가 관련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이의신청 기간 중 ‘감정평가사 상담제’를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구청 2층 부동산정보과에서 운영되며, 감정평가사와 전화 또는 대면 상담할 수 있다.

이밖에도 구 홈페이지에 마련된 ‘개별공시지가 주민의견 상시접수’ 창구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관련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 구는 접수된 의견을 모아 담당공무원의 토지특성조사, 감정평가사의 지가 검증을 거쳐 향후 공시지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과세표준 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기간 내에 궁금한 사항을 꼭 확인하시기 바란다”며,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개별공시지가를 산정, 검증하여 구민의 재산과 권리가 제대로 평가, 보호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