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의회,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활동 전개
종로구의회,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활동 전개
  • 이승열
  • 승인 2020.12.15 16:48
  • 댓글 0

상임위별로 종묘공원, 돈의동·창신동 쪽방촌 방문
종로구의회 여봉무 의장(오른쪽 세 번째)과 정재호 위원장(맨 오른쪽) 등 행정문화위원들이 돈의동 새뜰마을에서 방역활동을 마치고 기념촬영. 
이재광 위원장(뒷줄 가운데) 등 건설복지위원들이 창신동 쪽방촌에서 방역에 참여하고 함께 기념촬영.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종로구의회(의장 여봉무)는 지난 10일 상임위원회별로 종묘공원, 돈의동·창신동 일대 쪽방촌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을 실시했다.

최근 종로구 파고다타운 식당과 관련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등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추세다. 이에 의회는 지난 8일 제299회 정례회를 마치고 코로나19 확산에 불안감을 느끼는 구민을 위해, 어르신들이 많이 방문하고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방역을 실시한 것. 

먼저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정재호)는 종묘광장공원에서 화장실과 편의점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역했다. 이어 돈의동 새뜰마을(쪽방촌)로 이동해 새뜰집에서 간담회를 가진 후, 골목과 집안 공용시설(화장실, 주방) 등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다.

건설복지위원회(위원장 이재광)는 동대문쪽방상담센터에서 간담회를 실시한 후 창신동 쪽방촌 일대 방역을 실시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여봉무 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됐지만 종로구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구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전 의원이 함께 방역을 실시했다”면서, “연말이지만 모임을 자제하고 생활속 거리두기와 개인 위생 지키기에 모두 함께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